더킹카지노 이런 그림은 처음이죠^^?

더킹카지노,더킹카지노추천
더킹카지노,더킹카지노추천

더킹카지노 이런 그림은 처음이죠^^?

불과 4시간밖에 걸리지 않는 빠른 플레이의 마지막 날 끝에 마이클 피어슨은 자신의 두 번째 WSOP 서킷 하베이스 레이크 타호 메인 더킹카지노 이벤트 우승과 시리즈에서 두 번째 금반지를 확보했다.

피어슨은 월요일 정오에 개최지로 돌아와 챔피언으로 내려간 열 명의 선수 중 한 명이었다.

현재 두 번이나 WSOP 서킷 메인 이벤트 우승자는 토너먼트 내내 흥망성쇠를 겪었는데, 그는 타이틀을 놓고 13명의 경쟁자를 남겨놓고 한 순간에 블라인드 4개에 그쳤다. 하지만 그는 결국 타이틀을 거머쥐기 위해 돌아왔다.

피어슨은 어젯밤 우승으로 13만3285달러의 상금과 빛나는 금반지를 벌었다. 그 선수는 424명의 출품작을 냈다. 2016년 같은 대회에서 우승한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하베이스 호수에서 열린 WSOP 서킷 메인 이벤트의 마지막 날은 타이틀과 1등 상을 놓고 경쟁하고 있던 10명의 선수들로 시작되었다.

그리고 마지막 10명의 생존자들 중 한 무리는 토너먼트 실전과 다양한 포커 업적으로 수백만 명의 노련한 포커 프로들을 포함했다.

007카지노
007카지노

007카지노  새로운 배팅 시스템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동작은 꽤 빠르게 전개되었고, 챔피언의 이름이 알려지게 된 것은 경기가 시작된 지 4시간 이내에였다.

최종 테이블 작업
결승전 10승을 이끈 사람은 찰리 콜타스였다.

그 선수는 남은 상대 선수들보다 상당한 우세를 보이며 3일째를 시작했다. 피어슨에 대해서는, WSOP 서킷의 정규 선수 닉 푸피요가 그의 왼쪽에 앉았기 때문에, 그는 특별히 좌석 추첨에 만족하지 않았다.

이 대회 007카지노 챔피언은 지난 밤 우승 후 “닉이 올해 벌써 두 번이나 나를 때렸다”고 말했지만 그는 인내심을 가지려고 애썼다.

보시다시피 인내는 그에게 많은 보수를 주었다.

코인카지노,우리카지노주소
코인카지노,우리카지노주소

코인카지노에서 기분좋은 출발

4명까지 줄어든 피어슨은 쇼트 스택이었다. 그러나 그는 재빨리 모멘텀을 되찾았고 그 시점으로부터는 결코 돌아보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었다.

최종 우승자는 4위를 차지한 조 브린들을 통해 두 배가 되었다. 그 후 그는 제레미 코틀러와의 코인카지노 경기에서 칩 리더로 콜타스를 3위에 올려놓았다.

피어슨은 당시 750만개의 칩을 코틀러의 500만개에 맞췄다. 피어슨은 8만 2,379달러의 위로금을 받기 위해 지불 데스크로 향하는 것 외에는 할 일이 없을 때까지 계속해서 코틀러의 책상을 조금씩 뜯어갔다.

앞서 우리카지노주소 언급한 바와 같이 피어슨은 하베이 호수 타호 본행사의 2016년판을 철거했다. 당시 이 선수는 475명의 출전 선수에게 15만3191달러의 1등 상금과 첫 WSOP 서킷 금반지를 수여했다.

올해 대회에서의 그의 전략 중 피어슨은 어젯밤 그가 모든 경기에 참가할 때마다 이기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 전략은 우리가 모든 챔피언에게 WSOP 서킷 이벤트에 가는 금반지를 들고 포즈를 취하는 것을 볼 수 있는 사람으로서 그 이상의 역할을 했다.